마지막 단풍을 보려고 한계령을 찾았으나, 거기에는 이미 초겨울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도 휴게소는 만추의 한계령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내려오다 오색에 이르니 그런대로 단풍이 좀 남아 있었다.

집에 돌아와 울산바위를 바라보며 아쉬움을 달래다가

 

문득 눈앞을 보니 명품 불루베리 단풍이 붉게 타오르고 있었다. 정작 내가 찾던 늦가을 정취는 집앞에 있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세춘추/Yonsei Annals 주간 맡아 (1976/03/25)  (0) 2021.01.16
창경궁 산책  (0) 2020.11.17
만추의 한계령 그리고  (0) 2020.11.17
혜화동 로터리  (0) 2020.10.29
화진포  (0) 2020.09.28
영랑호 가을을 품다  (0) 2020.09.18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