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동 로터리

포토갤러리 2020. 10. 29. 03:52 |

 명륜동 치과에 가는 길에 혜화동 로터리에 들려 청소년기의 옛 추억을 더듬었다. 

<동양서림>이 반세기 넘어 옛 이름을 그대로 간직한채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다. 그 옆에 약국도 여전히 거기 있었다.

    혜화동 성당 쪽

             동성고등학교 쪽

시인 조병화가 <나의 터미널>이라고 불렀던 혜화동 낭만의 정점, 추억의 로터리 버스 정류장. 

 중국집 <금문>도 여전했다. 그 옆  대학시절 우리 친구들이 자주 찾았던 <전원다방>은 A Twosome Place로 이름이 바뀌었다.

  잠시 들려 커피 한잔을 하며 옛 친구들을 그리워 했다. 그 중 많은 이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경궁 산책  (0) 2020.11.17
만추의 한계령 그리고  (0) 2020.11.17
혜화동 로터리  (0) 2020.10.29
화진포  (0) 2020.09.28
영랑호 가을을 품다  (0) 2020.09.18
아야진 해변 풍경  (0) 2020.09.13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