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앵두, 보리수, 오디, 체리가 거의 동시에 열려 이 놈들 따기 바뻐 집 앞에 복숭아 손 보는 것을 소홀히 했다.

  제 때에 전지를 해 주고 알이 작았을 때 적절히 솎아 주어야 하는 데 그냥 내 버려 두었더니 가지가 휘어질 정도로 많이

  열렸느데 예년에 비해 알이 잘다. 다섯 그루에서 백 수십개를 땃는데도 아직도 제법 많이 달렸다. 색갈이 아름다워

  복숭아는 먹는 재미 못지 않게 보는 재미가 그만이다. 요즈음은 불루베리가 한창인데, 한 나무에도 알알이 익어 가는

  속도가 달라 한 몫에 수확하기 보다는 매일 조금씩 따게 되는데, 그 재미도 쏠쏠하다.

  우리는 전형적인 <다품종 소량 생산> 체계이어서 늦 봄부터 늦 가을까지 이어가며 실로 다양한 과일과 채소를 제 때에 

  먹을 수 있어 좋다. 과일 나무들 대부분을 양양 5일장에서 작은 막대기 만한 것을 5천원 정도에 사온 것 들인데, 세월과

  더불어 크게 자라 이제 한 여름이면 농터의 곳곳에 그럴듯한 그늘을 만든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0) 2016.09.22
백합과 울산바위  (2) 2016.07.15
복숭아가 많이 열렸다  (1) 2016.06.22
연산홍의 바다  (0) 2016.05.31
솟대  (0) 2016.05.29
새 에세이 집, <기억속의 보좌신부님>이 나왔다  (2) 2016.05.26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466957283 2016.06.27 0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반가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