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산홍의 바다

포토갤러리 2016. 5. 31. 15:41 |

매년 6월 초면 어김없이 우리집 연산홍이 만개한다. 아직 삼, 사일 더 있어야 절정에 오를 듯 한데, 좀이 쑤셔 오늘 카메라를 들고 나왔다.

마치 집 전체가 연산홍 바다 위에 둥둥 떠 있는 것 같다. 연산홍의 아름답고 신비한 색깔에 온통 넑을 잃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합과 울산바위  (2) 2016.07.15
복숭아가 많이 열렸다  (1) 2016.06.22
연산홍의 바다  (0) 2016.05.31
솟대  (0) 2016.05.29
새 에세이 집, <기억속의 보좌신부님>이 나왔다  (2) 2016.05.26
현강재 뒤뜰  (0) 2016.05.17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