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앞 밭너머에 외양간이 있다. 혹한과 구제역으로 겨우내 갇혀있던 소들이 오랜만에 바깥 구경을 나왔다.
목가적인 풍경이  봄의 정취를 더해 준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른한 봄날 오후  (2) 2011.04.17
벙거지 모자를 쓰고  (0) 2011.04.08
봄볕을 즐기는 앞집 소들  (0) 2011.04.05
먼 산은 겨울, 뜰앞은 봄  (0) 2011.03.30
움트던 봄이 다시 눈속에 갇혀  (0) 2011.03.22
독일대통령 관저에서 (1978년)  (0) 2011.03.12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