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흙을 고르고  퇴비를 줄 채비를 했는데, 또 눈이 내린다. 퇴비 포대위에 눈이 계속 쌓인다. 때아닌 폭설에 봄이  발목을 잡혔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볕을 즐기는 앞집 소들  (0) 2011.04.05
먼 산은 겨울, 뜰앞은 봄  (0) 2011.03.30
움트던 봄이 다시 눈속에 갇혀  (0) 2011.03.22
독일대통령 관저에서 (1978년)  (0) 2011.03.12
마흔 즈음에  (1) 2011.03.03
눈속에 현강재  (2) 2011.02.15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