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옛친구들을 만났다. 술 한잔에 벌써 얼굴이 붉게 탄다. 인사동 거리를 지나다가  몰골 청년에게서  2만원 주고 산 모자가 인기를 끌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의 벼룩시장  (0) 2011.08.21
나른한 봄날 오후  (2) 2011.04.17
벙거지 모자를 쓰고  (0) 2011.04.08
봄볕을 즐기는 앞집 소들  (0) 2011.04.05
먼 산은 겨울, 뜰앞은 봄  (0) 2011.03.30
움트던 봄이 다시 눈속에 갇혀  (0) 2011.03.22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