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거리때문인지 올 해는 감이 별로 열리지 않았다. 그 나마 세번 태풍으로 다 떨어졌는데, 한 놈이 오래 버티고 있어 대견하다 싶었는데, 가까이 다가가 보니 그 마저 반은 새가 먹었다. 비가 오기 시작하니, 비가 끝나면 늦가을로 접어들겠지

 

 

.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작단풍의 마지막 자태  (1) 2012.11.15
영랑호와 백로  (5) 2012.10.29
마지막 남은 감 반쪽  (2) 2012.10.27
오색 주전골 단풍  (1) 2012.10.25
천창(天窓)  (1) 2012.10.01
병들은 소나무  (3) 2012.09.25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K Ugg Boots Sale 2012.11.14 18: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you are right,I agree with you.

  2. Michael Kors Purses 2012.12.24 18: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는 물건이 유형을 읽을 사랑 해요. 내가에서 가져 좋은 매력적인 정보는 .. 정말 좋은 기사를 게시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