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형에게

자전적 에세이 2010. 9. 2. 06:37 |
   이 글은 내가 교육부총리로 재직하던 2004년 어느 날,  이른 새벽에 잠에서 깨어 주체하기 어려운 고통스런 심경을 담아 쓴 글이다. 
   지인에게 보내는 형식을 빌렸지만, 여기서 K는 특정인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었다.
                                    

'자전적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자로 산 지난 40년  (0) 2010.09.03
학자로 가는 길목  (0) 2010.09.03
우리 시대의 '아름다운 사람' 장기려 박사  (1) 2010.09.03
K형에게  (0) 2010.09.02
체험적 교육부장관론  (0) 2010.08.16
큰 학자, 참 스승 박동서 교수님  (0) 2010.08.16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