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준화 틀 지키면서 엘리트 교육도 키울것"

안병영(安秉永·사진)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은 8일 "평준화의 기본틀은 지키되 보완하겠다"며 "똑똑한 학생들이 자질을 더 빼어나게 키울 수 있는 통로를 열어주겠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공교육과 엘리트교육 어느 것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교육이 경쟁력 있고 다양하게 바뀌는 것을 제한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그러나 평준화 보완과 엘리트 교육을 위해 특목고나 자립형 사립고를 확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는 기본 개념을 말한 것이지 특목고나 자립형 사립고를 말한 게 아니다”며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안 장관은 “일부에서 나를 ‘보수’라 하는데 나는 예전에는 ‘진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며 “정책 전문성과 합리성을 갖고 교육에 대한 국민 기대와 열망을 바르게 수용하겠다는 의미에서 나는 ‘국민 코드’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 장관은 “사교육비 경감 대책은 당초 이달 말까지 발표하려고 했지만 연구기관 간에 좀더 긴밀한 협의가 필요해 늦춰질 것 같다”고 밝혔다.   박중현기자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