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을 점수제에서 등급제로 전환하고 내신 반영 비중을 높이는 내용의 ‘2008학년도 이후 새 대입제도’에서 수능 1등급의 비율이 4%로 확정됐다. 수능 1등급 7%를 요구해온 열린우리당 교육위 소속 의원들의 요구를 교육부가 힘겹게 물리친 결과다.

27일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열린 교육당정회의에 앞서 안병영부총리와 열린우리당 교육위원들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안병영(安秉永)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과 열린우리당 교육위 의원들은 27일 새 대입제도와 관련한 최종 당정협의를 갖고, 논란이 됐던 수능 1등급 비율을 4%로 확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08학년도부터 수능이 점수제에서 9등급제로 바뀌는 데 대해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반발이 일부 있는 상황에서 1등급 분포를 지나치게 넓히면 대학 등으로부터 '본고사를 치르게 해달라'는 요구가 강하게 들어올 수밖에 없다는 논리로 열린우리당 의원들을 설득했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관계자는 "우리는 7%가 합리적이라는 의견을 분명히 밝힌 뒤, 다만 교육부 고시사항이니까 교육부 견해를 존중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와 여당 간의 이견이 봉합됨에 따라 교육부는 28일 '2008학년도 이후 새 대입제도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박정현/황성헤 기자)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