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장 2명, 총장 1명을 배출해‘연세대 최고 명당’ 연구실로 알려진 ‘연희관 317호’의 새 주인이 나왔다.

13일 연세대에 따르면 이달하순 퇴임하는 연구실 주인 안병영(66) 행정학과 교수의 뒤를 이어 이곳에 들어오는 교수는 신문방송학과 한정호(52) 교수. 한 교수는 지금까지 바로 옆방인 318호를 쓰고 있었다.

 

‘317호’ 연구실의 주인이 된 교수들이 거듭 영전함에 따라 이곳은 연세대 교수들 사이에서 손꼽히는 ‘명당 연구실’이 됐다. 연구실의 첫 주인이었던 안세희(79) 전 물리학과 교수는 1980년부터 1988년까지 9대와 10대, 두 차례 연속 총장을 지냈다. 1984년 두 번째 주인 윤형섭(74)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990년부터 1992년까지 교육부 장관을 역임했다. 세 번째 주인인 안병영 교수는 1995∼1997년, 2003∼2005년 교육부 장관(2001년 교육부총리로 격상)을 두 차례나 지내는 영예를 안았다.

2007년 ‘317’호의 네번째 주인이 된 한 교수는 1980년 연세대 신방과를 졸업, 1987년 미국 미주리주립대에서 언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01년부터 모교 강단에 섰으며 2003년부터 2005년까지 한국홍보학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조민진 기자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재진 2021.02.21 13: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교수님. 지금 317호의 주인은 저희과 홍순만 교수입니다. 한정호 교수님 퇴임 후 옮겨 들어갔습니다. 위 기사 전달할게요.

  2. 현강재 현강 2021.02.22 13: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317호가 나의 네번 째 연구실인데, 조용하고 아늑해서, 그리고 무엇보다 창문밖 빼어난 조망 때문에 '미신(迷信)'과 관계없이 내가 제일 좋아했던 연구실이었습니다. 제일 오래 머물었던 연구실이기도 하고요. 317호실 얘기만 들어도 가슴이 뛰네요. 새 주인에게 심심한 인사 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