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30분 집을 출발,  봉포에 나가 해맞이를 하고, 양양 장(5일장)에 들러, 오색 주전골/흘림골  절정의 단풍을 구경하고  내려 왔다. 그런데 아직 12시 전이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련암에서 바라 본 의상대  (1) 2010.11.21
만추의 정원  (0) 2010.11.14
10월 말 어느 멎진 날에  (0) 2010.10.30
늦가을 현강재 주변 풍경  (0) 2010.10.28
치악산 단풍숲속 여승들의 웃음소리  (0) 2010.10.25
우리집 뒷산의 송경(松徑)  (0) 2010.10.23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