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松徑)은 소나무 숲속에 난 오솔길을 뜻한다. 우리 뒷산의 송경은 왕복 1시간 거리인데 더 할 수 없이 좋은 명상처이다. 일주일에 서, 너번 오가는데 여름에는 드물게 뱀이 나오고, 재작년 겨울에는 이웃분이 맷돼지를 조우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가을 현강재 주변 풍경  (0) 2010.10.28
치악산 단풍숲속 여승들의 웃음소리  (0) 2010.10.25
우리집 뒷산의 송경(松徑)  (0) 2010.10.23
12선녀탕 단풍  (0) 2010.10.21
단풍은 저 먼 곳에  (2) 2010.10.16
감나무에 감이 서너게 열렸네  (0) 2010.10.08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