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는 가지가 휘도록 많은 감이 열렸는데, 해걸이하는 올해에는 서너개가 전부다.
그래도 그 중 한개는 노라발갛게 제 빛을 내고 있어 귀한신 몸이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선녀탕 단풍  (0) 2010.10.21
단풍은 저 먼 곳에  (2) 2010.10.16
감나무에 감이 서너게 열렸네  (0) 2010.10.08
불루베리에 단풍이 드네  (0) 2010.10.03
추석 다음날 찾아 온 딸과 외손주  (1) 2010.09.30
추석 무렵 송지호 해수욕장  (1) 2010.09.24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