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겨울은 서울보다 온화하다. 그러나 한, 두번 엄청난 폭설이 내린다. 지난 겨울에도 82cm의 눈이 내렸다.
  잠시 눈 속에 갇히면, 화엄사 구층암에서 느꼈던 적요와  무심이 그대로 되 살아 난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뒤뜰에 핀 대청부채꽃  (0) 2010.09.09
현강재 솟대  (0) 2010.09.07
지난 겨울 현강재  (1) 2010.09.07
오랜만에 정장을 했다  (1) 2010.09.02
현강재 영산홍  (1) 2010.09.02
김수환 추기경님  (1) 2010.09.02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plica watches 2013.03.13 17: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