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이 익어간다

포토갤러리 2013. 10. 20. 17:36 |

 

 

예년만큼 감이 많이 열리지 않았다. 그러나 가지에 드문드문 매달린 감들이 가을의 정취를 한껏  뽑내며 서서히 익어간다. 드높은 가을하늘과 썩 잘 어울린다. 그들 마저 없으면 가을이 훨씬 더 쓸쓸했을 듯 싶다.

-마지막 <감 세개>는 K형이 고급 카메라로 찍은 것을 내가 차용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산해수욕장 근처 음악찻집 coffee zone  (1) 2013.10.20
한계령에서 내려 오다  (0) 2013.10.20
감이 익어간다  (0) 2013.10.20
호박농사도 대풍  (1) 2013.09.19
꽈리농사  (0) 2013.09.19
꽈리농사  (0) 2013.09.19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