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져 보니 19년 전이다. 사진에 얼굴은 피곤해 보였지만 머리는 까맣고 아직 젊은 기운이 넘쳤다. 

 

시사저널 인터뷰 바로가기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