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는 실로 천의 얼굴을 지녔다. 격랑이 밀려올 때는 분노의 화신 같다가도, 잔물결도 깃 속에 감추는 고요의 바다는 평화로운 천사의 얼굴이다. 그런데, 만약 바다가 늘 같은 모습이면 얼마나 재미 없을까. 변화무쌍한 바다의 역동적 풍경이 바로 바다의 마력이자 신비가 아닐까.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후, 바다 그림이 궁금해서 인근의 아야진 해변을 찾았다. 한가한 오후, 땅 위는 이제 청명한 가을 날씨인데, 바다는 아직도 어제의 태풍의 기억을 떨치지 못한 듯, 계속 경련하고 있었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진포  (0) 2020.09.28
영랑호 가을을 품다  (0) 2020.09.18
아야진 해변 풍경  (0) 2020.09.13
태풍 여록(餘錄)  (2) 2020.09.08
덕수궁 돌담길  (0) 2020.09.03
가을이 성큼 다가 오고 있다  (1) 2020.08.23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