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좋은 복숭아

포토갤러리 2014. 6. 28. 14:51 |

집 주변과 농사터에 다양한 과일나무를 심었다. 끊이지 않고 제철에 따 먹으려고 종류는 늘리고, 종류마다 대체로 한, 두 그루씩 심었다. 말하자면 <다품종 소량생산>체제이다. 그런데 바람맞이에 자리하고 있는 복숭아 한 그루가 매년 비실비실해서 속을 썩였는데, 올해에는 면목을 일신, 빛 좋고 탐스럽게 열렸다. 먹기 좋게 다 익었지만 예쁜 모습 때문에 손이 가지 않는다.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끼 고양이들  (0) 2014.09.18
우리집 군식구 장애묘  (0) 2014.08.22
빛 좋은 복숭아  (1) 2014.06.28
새벽에 창을 열면  (0) 2014.06.28
6월의 현강재, 연산홍의 바다  (2) 2014.06.08
뒷끝도 아름다운 으아리 꽃  (0) 2014.06.08
글쓴이 현강재 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인 2014.07.01 23: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수밀도水密桃라는 관능적인 표현이 딱 어울립니다. 맛있게 드셔요^^